감자를 캔 자리엔 열무를 심었다. 무보다 잎파리 위주로 먹는거라 금새 자라서 먹을 거라는데 아내는 그것도 확인안하고 '무'라는 단어만 보고 덜컥 사버린 것이다. 에휴;;;

여름용 상추를 심었다. 날이 너무 무더워 싹이 제대로 나올지 걱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