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이들사이에서 초인기를 자랑하는 어몽어스라는 게임의 캐릭터가 있는데 동네에 캡슐로 뽑는 어몽어스 캡슐토이가 모두 품절되어 알리에서 좀더 큰 사이즈로 셋트 구매하였다.

동네에서 뽑던 캡슐토이 피규어보다 몇배나 크다. 도색 퀄리티는 뭐 그냥 그런, 아마도 이런 상태로 다른 비타민이나 과자 제품에 껴서 판매가되는 제품이 아닐까 싶다.

게임에서 처럼 외계인에게 당한 모습을 표현할수 있다. 그래픽을 보면 참 유치한데 아이들은 좋덴다. 벌써부터 취향에대한 세대차이가 생기는 것일까?
아내에게 아이들이 말안들을때 회유?용으로 쓰라고 주었다.

AOZ의 추가부스터 장비가 도착하였다. 뭔가 계속 추가파츠가 붙어 새로운 이름으로 주렁주렁 달고 나오는데 이젠 내가 이 시리즈를 어디까지 구입하였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대형부스터도 뭔가 강력한 이미지의 로망아닐까?

캐틀링이 달린 우주형을 구입하였고 몇년 지나니 긴 포를 장비한 육전형도 탐이나 구매를 하게 되었다.

조립리뷰 영상 준비는 차근차근 되어가고 있는데 언제 시작할지;; 작년에 촬영한 혁이의 장난감방을 이제야 편집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