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

킥보드를 사줬다. 물론 아내의 지시로 2개를 구입, 하지만 둘째는 그리 타보고 싶은 마음은 없어 보였다.
조종 박식이 핸들을 돌리는게 아니라 기울이면서 방향을 트는 것이라 4세 아이에겐 무리가 있어 보였고 손잡이를 접는 방식이 아니어서 차에 싣기에도 불편하다.
결국엔 녀석이 두발을 모두 얻고 내가 끌어 주면서 방향을 틀어주는 것으로 사용하게 되었다.(좀더 고민하고 사도 좋은데 항상 즉흥적인게 아쉽다. 헌데 이런것 까지 내가 터치하게 되면 오히려 내가 피고해지니 그냥 될대로 되라다 허헛 ㅠ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