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

우리만큼 3D프린터기를 적극 활용하는 스타트업도 흔하지 않을 것이다. 내가 좋아서 어떻게든 더 활용한다.

각각 노즐 구경이 다른 3D프린터기에서 출력한건데 잘 맞는다. 한쪽 프린터기에서 X,Y축에서 소음이 심해 조정을 해주었는데 그 뒤로 출력물의 틀어짐도 어느정도 잡힌듯 싶다. 소음도 많이 줄었는데 여기서 좀더 조정을 해줘야 할지 말아야 할지 모르겠다. 잘 못하면 탈조현상이 생기기 때문이다.

두가지 연결방식을 모두 쓸수 있다.
한번에 여러가지 조건을 해결 해야하니 제약 조건이 많다.

괜히 뭔가 화려하게 하려는 것보다 좀더 수수한 디자인이 외부 설치때 잘 어울릴 거라 생각한다.

이제 남은 단계는 금형, 이것만 무사히 끝나면 3번째 작품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