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로 자랑할? 비클은 다스 베이더 타이 어드밴스!!
조링이 된상태에서 베이더를 넣고 영화의 분의기를 살리느라 박스가 엄청 커져 있다. 오래전에 나온 같은 금형의 케너사 제품은 이 케이스의 3분의2정도 크기라 생각하면 될듯~

배경지 뒤로 에피소드4에서 죽음의 별의 적도를 통과하면서 같이 등장한 두대의 타이파이터가 보인다.
같이 들어있는 다스베이더, 동일한 가격에 베이더 경이 없는 제품도 있다. 그래도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더 주는걸 골라야 하지 않을까? 대신 무게와 부피가 좀 ...

완구이긴 하나 부피감이 있고 영화와 비슷하게 잘 나와 주었다.

같이 들어 있는 다스베이더는 비클에 탑승이 가능하도록 천으로된 망또와 무릎관절이 있지만 사실 무릎관절은 필요가 없다. 오래전에 나온 금형의 타이어드밴스라 애초에 골반관절 까지만 있는 베이더가 탈수있도록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래도 관절이 하나더 들어간게 좋지 않을까?
조종석안은 안락하게 보인다^^
스티커로 된 계기판에는 조준되고 있는 엑스윙이 인쇄되어 있다.

아~ 좋다~
카메라를 새로사면 이녀석들과 초합금의 리뷰를 시작할 예정이다. 조명도 좋아야 한다는데... 정말 이것저것 구색 갖추고 찍으려면 더 부지런 해야 할텐데. 내가 정말 그럴수 있을까?